로더

스킵 네비게이션


안녕하십니까? 전북도립미술관의 관장 김은영입니다.


전북도립미술관은 2004년 개관 이래 도민들의 지속적인 사랑과 관심을 받으면서 성장해왔습니다. 미술관의 역대 관장님들과 직원들이 쌓아 온 성과에 더하여 제4대 관장으로서의 소임은 전북의 역사와 예술적 전통이 현재와 만나는 면을 넓히고자 하는 것입니다.

이는 전시와 대중프로그램을 통해 전북지역의 미술관 작가들, 한국의 근현대적미술사적 중요 지점들, 동시대 세계미술의 다양한 범위와 주제를 담색하고 아울러 흥미로운 테마와 이슈를 담은 문화예술콘텐츠로 여러분을 이끌 것입니다. 현시대의 사회와 문화를 반영하는 시각예술은 미술관을 찾는 사람들이 그 이미지를 읽고 생각하고 공감함으로써, 다양한 사람들과 현재와 미래에 대한 풍부한 이해와 상상을 가능케하고, 자아 정체성 발현을 위한 세심한 표현의 결을 체득할 수 있게 해줍니다.


여기에 더하여 일반인과 전문인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 복합문화이벤트, 신기술기반의 창제작 워크샵을 새로이 창설하고, 미술관의 기존 건물과 야외정원의 리모델링으로 이러한 활동의 기반을 확대해나감으로써 도민들에 폭넓고 친근하게 다가가고 지역에서의 문화적 위상을 강화해 나갈 것입니다.


현대사회에서 미술관의 사회적 역할은 매우 중요해졌습니다. 과거의 미술관이 유물과 보존 길은 면에서 중요하게 얘기되었다면 현재는 사람과 문화가 교류하며 소통하는 네트워크로서의 의미가 더욱 중요해지고있습니다. 그러한 만큼 전북미술관의 미래는 도민 한사람 한사람이 어린이부터 청소년, 성인과 노년층에 이르기까지 기꺼이 손쉽게 이용하고 지역사회 리더, 교사, 미술인과 문화행정가들이 참여해 미술관이 풍부한 역할과 가치를 만들어 가게 될 것 입니다.

  

전북도립미술관 관장 김은영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