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더

스킵 네비게이션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전 <갤러리 0 제로>
본관전시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전 <갤러리 0 제로>

전시기간
2020-06-19 ~ 2020-08-02
기간세부설명
2020-06-19 ~ 2020-08-02
작품수
33 점
전시장소
전북도립미술관 본관 1-4전시실
전시분야
회화, 한국화, 조각, 설치 등
주최 및 후원
전북도립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
담당자 및 문의처
063-290-6888
참여작가
고화흠, 곽훈, 김강용, 김병기, 김용식, 김을, 김창열, 미나미카와 시몬, 박길웅, 박진화, 변종곤, 양지앙 그룹, 윤성진, 이남규, 이우환, 이은숙, 이혜인, 임옥상, 정영렬, 정완규, 제여란, 주재환, 최대섭, 한용진, 한운성, 황용엽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전 <갤러리 제로>

 

국립현대미술관과 전북도립미술관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전 갤러리 제로전시는, 국립현대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는 국내외 현대미술 작가 28명의 작품 33점을 전북 도민에게 선보이는 자리입니다.

 

이번 전시는 정보를 일방적으로 전달하는 근대적 미술공간, 20세기초 모더니즘이 본격화된 후 뉴욕현대미술관을 중심으로 구축된 화이트 큐브에서 벗어나 관객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문화공간으로의 새로운 가능성을 모색하는 미래지향적 의도를 담은 기획전시입니다.

 

전시 타이틀의 영문 제목은 ‘Museum ON Gallery ZERO’인데요, 이 뜻은 제로 베이스 상태의 전시 공간에서 새로운 미술관을 지향한다라는 의미를 함축하고 있습니다. 다시 말씀드리자면 갤러리 제로는 미술관이 보여주는전시에서 보고 참여하여 그 결과물을 <갤러리 제로 플러스> 존에 전시하는 관객참여 확대를 실천한 기획전시라고 말씀드릴 수 있겠습니다.

 

전시구성은 세 개의 섹션, 즉 이번 전시의 타이틀인 갤러리 제로의 머리글자를 딴 G1조형과 공간, G2공감각과 통섭, 마지막으로 G3가족과 관계로 구성해 보았습니다.

 

조형과 공간을 주제로 하는 G1섹션1전시실과 2전시실에 마련해 보았습니다. 장소성을 비롯하여 색채가 유발하는 공간 개념을 지닌 작품들입니다.

 

공감각과 통섭을 주제로 하는 G2섹션3전시실에 마련해 보았습니다. 악기나 악보로 표현되거나 공간 속에서 시·지각과 청각의 통섭을 통해 공감각적 체험을 유도하는 작품들로 구성하였습니다.

 

가족과 관계를 주제로 하는 G3섹션4전시실에 마련해 보았습니다. 가족의 소중함과 가족에서 확대된 사회적 관계를 돌이켜보게 하는 작품들입니다. 이번 <갤러리 제로> 전시가 당초 가정의 달 5월에 예정되어 있었기에 설정한 주제이기도 하는데요, 코로나19로 인해 전시개막이 6월로 미뤄진 점은 좀 아쉽기만 합니다.